크리소스톰 설교학 연구소
title
  

|연구소 소개|
|공지사항|
|설교학연구실|
|수사학연구실|
|설교컨퍼런스|
|설교코칭스쿨|
|설교 동영상|
|추천 사이트|
|포토 갤러리|
|방명록|
|관리자|


이탈리안 죄수 환자!
박희춘 목사  (Homepage) 2016-08-05 15:03:35, 조회 : 4,625, 추천 : 846
- SiteLink #1 : http://www.1730live.de/sicherheitsrisiko-landeskrankenhaus/

어제는 새로운 환자가 경찰에 의해 인도되어 특수 감시 병실에 들었습니다.

이 환자는 38세의 이탈리안 사람입니다.
독일어를 거의 잘 못해서 대화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다른 정신병원 폐쇄병동에 입원해 있다가 폐세병동에서 탈출하였습니다.
그후 길가의 행인을 칼로 공격하여 거의 죽음의 상태에 빠트린후
한시간 반후에 경찰에 의해 체포되어
저의 법무병원으로 인도되었습니다.

어제 이 환자는 거의 매 5분마다 비상종을 울리고
모니터를 부수고 병실 바닥을 다 망가트렸습니다.

비상상황이어서 병원 전체에서 수십명의 간호사들이 달려와서
의사와 판사의 동의아래 침대에 묶었습니다.

후에 저녁식사 빵을 입에 넣어주면서 몇마디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아주 기본 독일어는 이해하였습니다.

이탈리아에 어머니가 있고 아내가 있고 두 아이들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짧은 대화를 나누는중에 두눈에서 굷은 눈물방울이 뜨겁게 흘러내리는것을
보았습니다.

가난한 이탈리아인이 돈을 벌기위해 독일로 왔다가 정신병 상황에서
빠지고 이젠 범죄자의 상황에 빠졌습니다.

거의 인간이 갈수있는 마지막 가파른 절벽에 선 한 영혼을 보았습니다.

아래 링크에는 폐세정신병원에서 탈출한 환자에 대한 보도입니다.
두명이 탈출하였고 한명이 체포되어 저의 법무병원 제가 일하는 병동에 들어왔습니다.

http://www.1730live.de/sicherheitsrisiko-landeskrankenhaus/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75  독일의 새 인권법과 법무정신병원사이의 딜레마    박희춘 목사 2018/10/17 3 17
174  좋은 간호의 능력    박희춘 목사 2018/10/16 1 16
173  법무병원에서의 시편 23편    박희춘 목사 2018/10/01 188 933
172  법무병원에서의 비성공적인 날    박희춘 목사 2018/09/28 237 1068
171  쇠창살사이로의 서양장기    박희춘 목사 2018/09/26 252 1134
170  지역 독일시민들의 법무정신병원 방문    박희춘 목사 2018/08/28 222 1316
169  법무병원에서 아름다웠던 하루    박희춘 목사 2018/08/20 199 1299
168  한 환자의 쥬스 공격!    박희춘 목사 2018/07/28 765 2248
167  박희춘목사의 -짧은 묵상-을 시작하면서    박희춘 목사 2018/07/25 660 2269
166  독일어 - 영어 - 스페인어 - 매일 성서묵상을 시작하면서!    박희춘 목사 2018/07/22 638 2392
165  독일 법무정신병원 사역이야기    박희춘 목사 2018/05/22 841 4020
164  세상속의 설교, 세싱속의 선교 - 박희춘소장 (연재)    박희춘 목사 2018/01/04 826 4360
163  아마도 가장 비참한 상황의 환자    박희춘 목사 2017/10/27 715 4199
162  피와 변    박희춘 목사 2017/10/27 767 4305
161  법무정신병원의 작은 기적!    박희춘 목사 2017/08/07 755 4253
160  Prodema Seminar - 정신병원 폭력 대안 세미나    박희춘 목사 2016/11/20 896 4830
159  감동의 선물!    박희춘 목사 2016/11/11 825 4503
158  독일 병원선교 중간 리포트    박희춘 목사 2016/10/31 857 4548
157  Sozio-und Milieu Therapist(사회-환경 심리치료사) 자격획득    박희춘 목사 2016/08/28 850 4584
 이탈리안 죄수 환자!    박희춘 목사 2016/08/05 846 46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ck | Email : whrur@hanmail.net